골든밸리의 어느 봄날 > 새소식



새소식

골든밸리의 어느 봄날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운영자 작성일12-04-17 14:05 조회3,804회 댓글0건

본문

 
 
 

개 화 - 안도현

 

생명이 요동치는 계절이면

하나씩 육신의 향기를 벗는다.

온갖 색깔을

고이 펼쳐 둔 뒤란으로

물빛 숨소리 한자락 떨어져 내릴 때

물관부에서 차 오르는 긴 몸살의 숨결

저리도 견딜 수 없이 안타까운 떨림이여.

 

허덕이는 목숨의 한 끝에서

이웃의 웃음을 불러일으켜

줄지어 우리의 사랑이 흐르는

오선의 개울

그곳을 건너는 화음을 뿜으며

꽃잎 빗장이 하나 둘

풀리는 소리들.

 

햇볕은 일제히

꽃술을 밝게 흔들고

별무늬같이 어지러운 꽃이여,

이웃들의 더운 영혼 위에

목청을 가꾸어

내일을 노래하는 맘을 가지렴.

내일을 노래하는 맘을 가지렴.


   Copyright@골든밸리 http://www.gdv.or.kr. All rights resered  Tel : 031)881-6501~6  Fax : 031)882-6990
   경기 여주 중부대로 2806-1 사회복지법인 골든밸리  이용약관  개인정보보호정책   [admin] [gdv]